Baemdamsa
Share
mail
License license
loading...
Loading ...

Panoramic photo by Hansangeok EXPERT Taken 19:03, 10/04/2011 - Views loading...

Advertisement

Baemdamsa

The World > Asia > Korea

Tags: temple

  • Like / unlike
  • thumbs up
  • thumbs down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신흥사의 말사이다. 647년(진덕여왕 1) 자장이 창건하였는데, 처음에는 한계령 부근의 한계리에 절을 세우고 한계사라고 하였다. 690년(신문왕 10년)에 불타버려 719년(성덕왕 18)에 재건하였는데, 《백담사사적기》에 이때의 중건과 관련된 전설이 수록되어 있다. 낭천현(지금의 화천군)에 비금사가 있었는데 주위의 산에 짐승이 많아 사냥꾼들이 많이 찾아들었다. 이 때문에 산수가 매우 부정해졌는데 비금사 승려들은 그것도 모른 채 샘물을 길어 부처님에게 공양하였다. 더러움을 싫어한 산신령은 하룻밤 사이에 절을 설악산 대승폭포 아래의 옛 한계사터로 옮겼다. 승려와 과객들이 아침에 깨어나 보니 비금사는 틀림없었지만 기암괴석이 좌우에 늘어서고 앞뒤에 쏟아지는 폭포가 있는 산이 이전과 달라 그 까닭을 몰라할 때 갑자기 관음청조가 날아가면서 “낭천의 비금사를 옛 한계사터로 옮겼노라”고 일러주었다고 한다. 지금까지도 이 전설은 그대로 전해지며, 이 지방 사람들은 춘천시 부근의 절구골, 한계리의 청동골 등의 지명이 절을 옮길 때 청동화로와 절구를 떨어뜨려 생겨난 것이라고 한다. 이와 같은 여러 가지 구전으로 미루어 보면 한계사를 중창할 때 비금사를 옮겨간 것임을 추정할 수 있다. 785년(원성왕 1)에 다시 불탔으며, 790년에 한계사터 아래 30리 지점으로 옮겨서 중건하고 절 이름을 운흥사라고 하였다. 그러나 984년(성종 3)에 다시 불타버려 운흥사지 북쪽 60리쯤 되는 곳으로 이건하고 987년 심원사로 개명하였다. 이때부터 조선 초기까지 전승되다가 1432년 4번째 화재로 다시 폐허가 되었다. 그뒤 2년 만에 심원사지 아래 30리쯤 되는 곳에 법당과 요사채를 세우고 선구사라 하였으나 1443년에 불타버렸고, 1447년 옛 터의 서쪽 1리쯤 되는 곳에 다시 절을 세워 영축사라 하였다. 그러나 1455년 6번째 화재로 불에 타고 이듬해 옛 절터의 상류 20리 지점으로 옮겨 중건하여 백담사라 하였다. 1772년(영조 51) 다시 불타버리자 1775년 최붕, 태현, 태수 등이 초암을 짓고 6년 동안 머물면서 법당과 향각 등의 건물을 중건하고 심원사라 하였다가 1783년(정조 7년)에 절 이름을 다시 백담사로 바꾸었다. 근대에 이르러 한용운이 머물면서 《불교유신론》, 《십현담주해》, 《님의 침묵》을 집필하였다. 6·25전쟁 때 소실되었다가 1957년에 재건하여 오늘에 이른다. 현재 남아 있는 건물은 중심 법당인 극락보전을 비롯하여 산령각, 화엄실, 법화실, 정문, 요사채 등이 있으며, 뜰에는 삼층석탑 1기가 있고 옛 문화재는 남아 있지 않다. 현존하는 부속암자로는 봉정암, 오세암, 원명암 등이 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Nearby images in Korea

map

A: '만해'한용운_동상

by Hansangeok, 20 meters away

http://www.baekdamsa.org/

'만해'한용운_동상

B: seorak mountain temple Oseam ㅣ설악산 오세암

by Kyu-Yong Choi, 5.8 km away

Republic of Korea in seorak mountain temple Oseam 강원도 설악산에 있는 오세암입니다. 개인적으로 아직까지 최고의 풍경이라고 생각합니다.

seorak mountain temple Oseam ㅣ설악산 오세암

C: sorak'Mt

by Hansangeok, 6.5 km away

sorak'Mt

D: Misiryeong

by Hansangeok, 7.8 km away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과 인제군 북면의 경계에 있는 고개 높이 826m. 조선시대에는 미시파령(彌矢坡嶺)이라 했다. 북쪽 신선봉과 남쪽 황철봉 사이에 있으며, 예로부터 대관령·진부령·...

Misiryeong

E: Hangyeryeong resting place

by Hansangeok, 8.0 km away

Hangyeryeong resting place

F: Top of Gwongeumseong, Mt. Seorak

by Dave Kennard, 9.7 km away

Tourists enjoy the view from the top of Gwongeumseong, on Mount Seorak, in Seoraksan National Park, S...

Top of Gwongeumseong, Mt. Seorak

G: Gwongeumseong, Seoraksan National Park

by Dave Kennard, 9.7 km away

Tourists enjoy the fresh mountain air and views from Gwongeumseong, on Mount Seorak, in Seoraksan Nat...

Gwongeumseong, Seoraksan National Park

H: Bridge over dry riverbed at Seoraksan National Park

by Dave Kennard, 9.8 km away

A bridge runs over the dry river to the south of Sinheungsa temple in Seoraksan National Park, South ...

Bridge over dry riverbed at Seoraksan National Park

I: Unification Buddha at Seoraksan National Park

by Dave Kennard, 9.9 km away

The Great Unification Buddha in Seoraksan National Park, South Korea. The Buddha is the largest seate...

Unification Buddha at Seoraksan National Park

J: Bridge over dry river in Seoraksan National Park

by Dave Kennard, 10.2 km away

A bridge over a dry river links the main visitor area of Seoraksan National Park (hangeul: 설악산국립공원) t...

Bridge over dry river in Seoraksan National Park

This panorama was taken in Korea

This is an overview of Korea

Korea is one of the oldest continuous civilizations in the world with over five thousand years of history. According to the original creation myth, the world we live in today is the work of the Heavenly Prince Hwanung, whose father was the King of Heaven.

The Heavenly Prince asked his father to give him some land to govern, so the Father sent him down to Mount Taebaek. With him the Prince brought the Minister of Clouds, the Earl of Rain and the Chancellor of Wind. They also brought three thousand helpers.

Under the shade of a sandalwood tree the Prince founded a holy city called Sinsi, the City of God. He put his Ministers in charge of three hundred and sixty areas of human culture, teaching them to grow crops and to make laws concerning what is good and what is evil.

A tiger and a bear living in a nearby cave saw this city and desperately wanted to become human. Every day they came to the sandalwood tree at the center of the city to pray fervently for becoming humans.

Hwanung saw their devotion and gave them instructions to remain in the cave and fast for one month, eating nothing but garlic and mugwort. The tiger was too impatient to stand the long and boring days in the cave, so he gave up and left, but Bear maintained the fast. At the end of the month she was transformed into a beautiful woman who became the mother of the Korean people.

Her first son was Don-gun, the First King of the Korean people. When Don-Gun passed on the throne to his own son, he became a Mountain God. It is interesting that mountain gods are still worshipped today in Korea.

Text by Steve Smith.

Share this panora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