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칼레도니아

뉴칼레도니아는 오스트레일리아와 뉴질랜드에 가장 가까운 남태평양섬입니다. 뉴칼레도니아는 프랑스령이며 프랑스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곳의 문화는 멜라네시아, 유럽, 폴리네시아,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등 여러나라의 역사가 블렌드 되어있는 국제적이고 유니크한 문화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뉴칼레도니아는 그랑드테르라 불리는 하나의 큰산에 모습을 가진 섬과 6개의 작은 섬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3개의 로얄티섬, 벨렙 섬, 일데팡 섬.

뉴칼레도니아섬에는 끝없이 펼처지는 황야가 있으며, 놀라울 정도로 인구가 적은 아일랜드입니다. 또한 몇백 킬로미터의 워킹 트랙, 캠프장, 42개이상의 공원 및 보호지, 그리고 찬란하게 빛나는 크리스탈 클리어 폭포와 눈부시는 강이있습니다. 인구에 3분의1이 누메아 도시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니켈은 뉴칼레도니아 제1 산업으로서 이나라에 높은 생활화에 주요한 역활을 하고있습니다. 그랑드테르는 세상에서 2번째로 큰 대산호 보초에 둘러싸여 있으며, 이 산호초로 인해 만들어진 보호된 러군은 세계에서 가장 넓은 러군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4,000평방 킬로미터에 거대한 러군이 2008년도에 세계 유산으로 지정되어 다종다양의 물고기와 무척추 동물에 평화로운 동물군을 서포트하고 있습니다.

뉴칼레도니아에 도착하면, 한눈에 보이는 섬에 활기찬 크리스탈 클리어 경관이 모든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있습니다. 관광객들에게 누메아에서의 체류를 보다 더 편리하고 만족드리기 위하여 저희에 모든 호텔, 리조트, 레스토랑 및 섬에 액티비티를 광범위하게 대비하고 있습니다.